성공임신 깨알정보

HOME풀마루와 유기농성공임신 깨알정보

성공임신 깨알정보

제목 남성 난임, 생활 습관 개선 필수!
작성자 풀마루 작성일 2018-05-11 조회수 208



 - 난임 남성은 생활습관 개선부터

 

 

남성 난임의 약 80% 정도는 정자가 잘 형성되

지 않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자 형

성이 제대로 안 되는 무정자증과 정자의 운동

능력이 저하되는 정자무력증이 대표적인 증상

이다. 이러한 정자 활동 장애를 해결하려면 먼

저 일상생활 습관을 고쳐야 한다.

 

프랑스의툴루즈 남성불임연구소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남성의 정자보관소인 고환 온

도가 약 2℃만 올라가도 기능이 마비되고 정자

가 전멸해 씨 없는 수박의 위험성을 경고한 바

있다. 고환이 정자 형성에 가장 좋은 조건은 체

온보다 1~2도 낮을 때다.

 

고환의 적정 온도를 위해 반신욕은 피하는 것

이 좋고 비만일 경우 정자를 만드는 호르몬이

감소하기 때문에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

지해야 된다.

 

또한, 고환은 열기·습도·압력에 취약하기 때문에

사우나나 열탕 등 고환의 온도를 올라가게 하

는 행위는 줄이고, 고환을 압박하는 삼각팬티나

꽉 끼는 청바지는 피하는 것이 좋다.

 

이 밖에도 음주와 흡연은 삼가고 커피는 자주

마시지 않는 것이 좋고, 셀레늄, 엽산, 아연 등

의 영양을 적절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코넬 비뇨기과 조은석 원장은남성의 주요 부

위를 잘 관리하지 못한다면 사타구니 백선,

려움증을 포함해 불임, 난임, 발기부전과 같은

질병이 생기기 쉽다면서땀이 차는 것을 방지

하고 쾌적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남성의 건

강에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요즘은 천연 소재로 제작된 속옷이나 중

요 부위를 분리해주는 기능성 속옷이 판매되어

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 부부관계 1년 지속했음에도 임신소식 없다면

난임 의심해봐야

 

 

정부가 지원사업에 나설 정도로난임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난임은 부부가 피임을

하지 않고 정상적 부부관계를 지속했음에도 임

신이 되지 않는 경우를 말하며, 이는 결혼 연령

이 늦어지고, 과도한 스트레스나 생활습관의 변

, 환경호르몬에의 노출 등이 난임 증가의 주

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전체 난임 환자 수가 늘어나는 가운데 특히 남

성 난임 환자가 5년 새 55%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난임을 여성만의 문제로

인식했던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부부 공동의

문제로 받아들이면서 진단과 치료를 위해 병원

을 찾는 남성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전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남성 난

임 환자(질병코드 N46) 수는 61903명으로

2011년과 비교해 5년 새 55% 증가했다. 2011

39933명이었던 남성 난임 환자는 2015년에

5만명을 넘겼고, 지난해 6만명을 넘어서는 등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난임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임신 확률을 높이는

과학적이고 올바른 방법을 숙지하고, 운동, 먹거

리 등 기본적인 평소 생활 습관에도 세심한 관

심이 필요하다.

 

한편 정부는 오는 10월부터 난임 부부에 대한

건강보험을 적용해준다. 난임 부부들이 시술을

받을 때 드는 검사비, 마취비, 약제비 등 비용

부담을 건강보험에서 지원한다. 난임 시술비 지

원을 위해선 관할 시··구 보건소에서 지원 기

준에 맞는지 확인하고 원하는 병원에서 시술을

받으면 된다.

 

 

출처: 한국경제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709060933a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