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원물정보

HOME풀마루와 유기농유기농 원물정보

유기농 원물정보

제목 포도·양파… 즙으로 마시고, 사과·호박… 그냥 먹어야
작성자 Dr.Maru 조회수 3862


포도·양파… 즙으로 마시고, 사과·호박… 그냥 먹어야

 

과일이나 채소를 달여 만든 '건강즙'을 마시는 사람이 많다. 껍질과 씨에 포함된 영양소까지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으며, 소화와 흡수가 잘 되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건강즙은 한약재를 다리듯 원재료를 물과 함께 100℃ 이상으로 가열한 뒤 즙을 짜내거나, 끓는 물에 넣고 녹차 우려내듯 성분이 배어 나오도록 하는 2가지 방법으로 만든다. 그러나 식품에 따라 즙을 내어 먹는 것보다 그냥 먹는 것이 더 좋은 것도 있고, 건강 상태에 따라 즙을 내어 먹으면 안 되는 사람도 있다.

 

 

즙으로 먹을 것과 그냥 먹을 것

포도(안토시아닌), 양파(퀘르세틴)처럼 껍질에 영양소가 많은 과채류는 건강즙으로 마시면 그냥 먹는 것보다 좋다. 배처럼 부피가 크고 소화가 어려운 것도 즙이 좋다. 배에는 소화가 잘 안되는 식이섬유인 석세포가 들어 있는데, 즙을 내면 이 성분이 줄어 소화흡수율이 높아진다. 복분자 오디 산수유 등은 따자마자 무르고 발효되므로 매일 꾸준히 섭취하려면 즙 형태가 더 좋다.

이지선 서울성모병원 영양사는 '반면 호박(비타민A) 처럼 지용성 비타민이 많이 든 식품은 즙을 내기보다 기름에 볶아 먹을 때 소화 흡수가 가장 잘 되고, 비타민C는 가열해 즙을 짜는 과정에서 거의 소실되므로 블루베리 감귤 등 비타민C가 많은 과일은 가공하지 않고 먹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사과도 즙을 내지 말고 껍질째 깎아서 그냥 먹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사과의 펙틴 성분은 장을 청소해 대장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데, 즙을 내면 줄어든다
.

건강즙 섭취를 피해야 할 사람

당뇨병이나 간질환 신장질환이 있는 사람은 즙의 원료를 가려서 섭취해야 한다. 당뇨병이 있으면 대추 구기자 산수유 복분자 오디 등 열매류로 만든 즙은 피해야 한다. 열매류에는 당분이 많이 들어 있는데, 즙은 소화흡수가 빨라 혈당을 갑자기 상승시킬 수 있다.

이항락 한양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간질환이 있는 사람은 칡 헛개나무 등 평소 먹지 않던 식품을 고농축 즙으로 섭취하면 간에 과부하가 걸릴 수 있으므로 간질환이 있는 사람이 즙을 먹으려면 배즙 포도즙 등 일상적으로 먹는 식품으로 만든 것을 택하는 편이 좋다'고 말했다. 신장질환이 있는 사람은 칼륨 배설이 잘 안되므로 배 사과 감귤 양파 등 칼륨 함량이 많은 과채류로 만든 즙은 삼가야 한다
.

즙 제품 고를 때 확인할 점


식품회사, 지역 농협 등에서 제조해 일반적인 유통 경로를 거쳐 판매하는 건강즙은 포장 뒷면에 합성착색료, 보존제 등의 첨가 여부를 표기하게 돼 있으므로, 구입할 때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한의원 등에서 개별적으로 주문 받아 만드는 즙 제품에는 포함된 성분이나 함량을 표기할 의무가 없다. 또한, 즙의 종류에 따라 적절한 포장재가 따로 있다. 장승완 대상중앙연구소 연구원은 '비타민A는 자외선에 약하므로 비타민A가 많이 든 호박즙 등은 투명한 비닐팩보다 알루미늄 호일로 만든 불투명한 팩에 담은 제품이 좋다'고 말했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2/08/2011020801541.html

 

 

www.pulmaru.com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으로